실시간뉴스
아베, 내달 'G7 정상회의' 참석 후 2주간 자가 격리할 듯
아베, 내달 'G7 정상회의' 참석 후 2주간 자가 격리할 듯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5.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내달 미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귀국하면 2주간 격리 생활을 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아베 총리에게도 '2주 대기' 원칙을 예외 없이 적용하기로 하고 대기 장소를 총리 관저에 인접한 공관(고테이·公邸) 내 집무실로 정하는 방안 등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워싱턴에서 G7 정상회의를 열고 싶다는 뜻을 밝힌 뒤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조정이 되고 여러 사정이 허락하면 참석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입 억제를 위해 미국 등 111개 국에서 들어오는 자국민에게 입국 직후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도록 한 뒤 음성 판정이 나와도 자택이나 호텔 등 지정된 장소에서 2주간 대기 방식의 격리생활을 사실상 강제하는 조치를 내달까지 연장했다.

이에 NHK는 '총리만 특례를 인정해선 안 된다'는 지적에 따라 아베 총리에게도 '귀국 후 2주간 대기' 원칙을 적용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 방침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도쿄신문은 후생노동성 담당자를 인용해 "현 시점에서는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며 "아베 총리가 격리되지 않고 방지책을 철저히 하는 등 설명 책임이 요구된다"고 아베 총리가 특례 적용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