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수도권 모든 공공 다중시설 6월14일까지 중단”
정부, “수도권 모든 공공 다중시설 6월14일까지 중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2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앞으로 2주간 수도권 내 모든 다중 이용 공공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한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쿠팡 물류센터 등의 집단 감염이 수도권 지역으로 급속히 확산돼 가는 가운데 이를 차단하는데 앞으로 2주가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이에 박물관, 극장, 공원 등 정부와 지자체 등이 운영하는 모든 다중이용 공공시설이 오는 6월14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을 중단하게 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관계 장관 회의 결과 이같이 강화된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28일 11시 기준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82명으로 이중 63명이 물류센터 직원이며 19명이 접촉으로 발생한 상태다.

박 장관은 “현재 4159명에 대한 전수조사는 대부분 완료됐지만 이들에 의한 연쇄 감염 우려가 크다”며 “또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도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그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어 “수도권 내에서 연쇄적 감염에 대한 잠복 위험성도 매우 크다”며 “역학 조사를 신속하게 실시 추적 하고 있지만 앞으로 1~2주 기간이 중요한 고비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장관은 지난 주 고3 학생 등교를 시작으로 초중고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지금 발생하는 수도권 확산을 조기 차단하지 못한다면 학교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정부는 학교 등교수업과 생활 속 거리 두기는 아직까지는 그대로 운영하는 한편 방역조치만 강화한다는 설명이다.

박 장관은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힘을 합쳐야 한다”며 “앞으로 2주간 6월14일까지 방역 관리 강화에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장관은 공공시설 운영 중단과 함께 공공기관의 모든 행사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자체가 유흥시설 등에 시행하고 있는 집합금지 조치도 연장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박 장관은 기업들을 향해서도 “시차 출퇴근이나 재택 근무 등의 조치를 취해달라”며 “방역 관리자 지정, 유증상자 확인,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사업장의 방역을 철저히 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