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성힐링센터 고가 매입' 의혹... 윤미향 "오히려 2억원 이상 싸게 구입"
'안성힐링센터 고가 매입' 의혹... 윤미향 "오히려 2억원 이상 싸게 구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2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윤미향 당선인이 '안성힐링센터'를 4억원 이상이나 비싸게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오히려 2억원 넘게 싸게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헐값 매각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5년째 매수 희망자가 없는 상태였으며 당시 형성된 시세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며 손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후 지하주차장을 통해 건물을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후 지하주차장을 통해 건물을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보도된 의혹들에 대해 자세히 해명했다.

이날 윤 당선인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하나하나 짚고 해명해 나갔다.

그는 안성 힐링센터(안성쉼터) 고가 매입과 매각 과정에서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일부 언론에서는 정대협이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 주택을 시세보다 4억 이상 비싸게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그러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에 따르면 당시 힐링센터는 9억원에 매물로 나온 신축건물로 설립취지에 공감한 매도인이 7억5000만원에 가격을 조정하면서 약 2억5000여 만원을 싸게 구입했다.

그는 "(안성쉼터는) 실평수 60평의 신축 건물로 당시 주택 소유자는 건축비가 평당 600만원이 넘는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지어졌고 토목 및 건축공사에 총 7억7000만원이 들었다며 9억원에 매물로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매도희망가를 최대한 내려보기 위해 노력했고 매도인이 설립 취지를 듣고 '좋은 일 한다'며 매매가격을 7억5000만원으로 조정하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이규민 당선인의 소개로 힐링센터를 높은 가격에 매입해 차액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이 또한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규민 당선인의 소개로 해당 지역을 답사하게 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 해당 주택이 신축건물인 점, 조경이나 건물 구조가 힐링센터 목적과 부합하였던 점, 교통이 편리하다는 점 등을 평가해 매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거래가 성사되고 나서 정대협이 이규민 당선인에게 중개수수료 등 명목으로 금품을 지급한 사실 또한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성힐링센터 매각은 2015년 9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안성힐링센터에 대한 중간평가를 했고 그해 12월30일 공문을 통해 정대협에 '사업중단 및 사업비 전액반환, 힐링센터 매각'을 요청하면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이에 정의연은 2016년 시중에 매물로 내놓게 됐고 매각 당시 주택의 감가상각, 오랫동안 매수희망자가 없어 시간이 흐르면서 건물가치가 하락한 점, 주변 부동산 가격변화 등 형성된 시세에 따라 매매가격이 결정됐다"며 "그 결과 4억2000만원에 매도하게 됐다. 5년째 매수 희망자가 없어 사업비를 반환하지 못한 상태라 어렵게 성사된 계약 자체를 더는 미룰 수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설명 드린 바와 같이 안성힐링센터는 시세와 달리 헐값에 매각된 것이 아니라 당시 형성된 시세에 따라 이뤄졌다"며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힐링센터 매입 및 매각 과정에서 어떠한 부당한 이득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은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더해 윤 당선인은 "일부 언론에서는 안성 힐링센터 거래 후 저희 부부와 이규민 당선인이 베트남 나비기행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이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참가자 전원은 개인이 경비를 부담했다"고 덧붙였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