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혜영 "뇌종양, 10년째 추적 관리중" 호전된 건강
황혜영 "뇌종양, 10년째 추적 관리중" 호전된 건강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5.30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황혜영이 뇌종양 투병 이후 추적 관리 중이라고 전했다.

29일 황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벌써 10년..'뇌수막종 입니다' '그게 뭔데요?' '뇌종양이요'"라며 10년 전 의사의 진단을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황혜영은 "TV에서 봤던 것처럼 눈앞이 하얘지거나 가슴이 먹먹해지거나 울음이 터지진 않았었어요. 뭐라 한마디로 표현 할 수 없는 아무 말도...그냥...병원벤치에 한참을 멍하니 앉아있었던....위치가 절개를 할 수 없는 위치라 종양을 제거할 순 없고 사이즈를 줄여 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해야된다 하더군요. 그렇게 여차저차 여러 상황들을 보내며 수술한지 벌써 만 9년이 지났어요"라며 종양 이후의 생활을 전했다.

 

사진출처=황혜영 인스타그램
사진출처=황혜영 인스타그램

 

이어 "수술한 직후 3년간은 6개월마다, 그후 3년간은 1년마다, 그후엔 3년마다 그 녀석이 잘있는지 사이즈가 커지진 않았는지..말썽은 없는지 검사하고 관리하며 지냈어요. 오늘이 또 3년이 되는 검사날. 10년이 지났고 11차례의 mri를 찍었지만 매번 검사때마다 10년전 처음 이녀석의 존재를 알았던 그날의 기억은 조금도 흐려지질 않았네요. 조영제를 맞고 mri를 찍고 외래를 기다리는 동안 속으로 별일 없게 해달라고 몇번을 기도했는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너무나 감사하게도 사이즈가 많이 줄어 이젠 잘 보이지도 않는다고 해요. 또 다시 3년 뒤에 만나자고 웃으면서 말씀하시는 의사샘 얼굴이 그렇게 잘 생겨보일수가 없더라구요. 너무 긴장해서인지 검사가 힘들었던건지 낮잠이라는걸 모르는 제가 아이들 침대에 누워 낮잠을 다 자고 오늘 하루 일도 놓고있었어요."라며 현재 상태에 대해 전했다.

황혜영은 "정용형제를 재우고 잠든 아이들을 보면서 아무렇지 않게 보내던 일상을 아무렇지않게 이어갈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 일인지 또 한번 되뇌어봅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며 건강해진 자신에 대해 감사를 보냈다.

한편 황혜영은 혼성그룹 투투로 데뷔해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