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생존자금 신청하셨어요?”... 중구, 매주 전통시장 방문 접수 지원
“생존자금 신청하셨어요?”... 중구, 매주 전통시장 방문 접수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0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하셨어요? 온라인 접수가 어려우시면 저희가 도와드리겠습니다”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관내 전통시장 주변에 서울시가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현장상담소’를 설치하고 주말마다 현장에서 온라인 접수를 돕고 있다.

중앙시장에서 상인의 온라인 접수를 돕는 서양호 중구청장
중앙시장에서 상인의 온라인 접수를 돕는 서양호 중구청장

“장사하느라 5부제 날짜를 놓쳐버렸다”, “자녀들에게 물어보고 신청하려 했다”, “직접 방문해 접수하려고 기다리고 있었다” 등의 각자 다른 이유로 온라인 접수를 하지 못했던 상인들은 구의 뜻밖의 현장 지원에 반색하며 온라인 신청을 끝낼 수 있었다.

그 결과 구는 지난 30일 오후 6시 기준 중구의 생존자금 온라인 접수 누적건수는 총 1만9902건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5일부터 연매출 2억원 미만 서울 소재 사업장에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 접수를 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접수에 익숙치 않아 미처 접수를 챙기지 못한 지역내 상인들을 돕기 위해 구가 직접 현장 지원에 나선 것이다.

현장상담소는 중앙시장 어울쉼터 1층 현장상담소를 마련하고 오후 5시까지 상인들의 문의를 받는 한편 그 자리에서 온라인 접수를 마무리한다.

이와 함께 구 전통시장과 직원들은 6개 조를 편성해 중앙시장, 영미상가, 주방가구 거리 일대 가게를 직접 방문해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홍보한다.

지난 30일에는 서양호 중구청장과 전통시장과 직원들이 황학동 중앙시장 상가를 일일이 방문해 이를 홍보하기도 했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생존자금 온라인 신청을 마칠 수 있도록 돕기도 했다

오는 6일에도 구는 약수시장 일대, 다산동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재차 찾아가는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접수 마감일인 6월 말까지 모바일에 소외된 소상공인이 많은 골목상권 위주로 찾아가는 홍보 서비스를 이어갈 계획이다. 차후 홍보일 역시 5부제에 구애받지 않는 주말에 진행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에는 6만여명의 영세소상공인들이 터를 잡고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이 쓰러지면 골목상권은 물론 지역경제도 휘청이게 된다”며 “자영업자들이 입은 손실에 비해 적은 금액이지만 함께 극복해내기 위해 구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각지대에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소상공인이 없도록 세심하게 배려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