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직장인, 74.1%, ‘노후준비 잘 못하고 있다’
직장인, 74.1%, ‘노후준비 잘 못하고 있다’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0.06.0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기대수명 100세 시대, 직장인들의 노후준비에 대한 생각은 어떠할까? 현재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자신의 노후를 암담하게 그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30.40대 남녀 직장인 2,385명을 대상으로 '노후준비 현황'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37.0%가 자신의 노후를 '암담하고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아직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8.9%였으며,  반면 ‘희망적이고 긍정적이다’는 응답자는 24.2%에 불과했다.

 

사진출처=잡코리아
사진출처=잡코리아

 

자신의 노후를 떠올렸을 때 이처럼 암담하고 불안하게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이유는 지금 당장 노후대비를 잘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현재 노후준비를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잘 하고 있는 편이다’라고 응답한 직장인은 25.9%에 불과했다. 나머지 74.1% ‘잘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노후 생활 중에서 가장 우선순위로 걱정되는 부분은 경제력이 61.3%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건강(31.3%)이 2위를 차지했으며 기타 소수의견으로는 외로움(3.2%), 무료함(1.8%), 사회적 고립(1.6%) 등의 의견도 있었다.

그렇다면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서는 얼마의 금액이 필요할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개방형으로 질문한 결과, 매월 평균 216원 정도가 있어야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낼 수 있을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노년을 위한 경제적 준비를 ‘국민연금’에 의존한다는 답변이 응답률 50.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저금 및 저축(37.2%), 개인연금(14.8%), 부동산 투자(7.7%) 등으로 준비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반면, 노후를 대비하기 위한 자금마련을 거의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34.6%에 달했다.

자신의 노후준비 수준을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응답자들의 81.1%가 ‘부족한 편이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9.9%), 충분한 편이다(8.9%) 순으로 응답해 10명 중 8명의 직장인이 자신의 노후준비 수준이 높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노후를 준비하지 못하는 가장 큰 걸림돌에는 ‘현재 소득 자체가 적다’는 직장인이 51.1%로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녀 교육비 때문에(25.3%), 전세 및 집 구매를 위한 담보 대출 상환 때문에(23.3%), 높은 물가 때문에(19.6%), 현재를 즐기고 싶은 마음에 여행 및 쇼핑 등 지출이 많기 때문에(11.9%), 부모님 부양 때문에(7.6%) 등의 이유로 노후준비 자금을 충분히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