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방부도 "대북 전단지 살포 중단해야... 접경지역 긴장 고조"
국방부도 "대북 전단지 살포 중단해야... 접경지역 긴장 고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0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경고로 대북 전단지 살포 문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어떤 조치가 없다면 개성공단 전면 철거 뿐만 아니라 군사합의까지도 파기할 수 있다는 발언까지 나왔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5월 31일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 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5월 31일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 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이에 통일부에 이어 국방부도 대북전단 살포 중단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정부 차원에서 차단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4일 오후 국방부는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는 접경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켜 접경지역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로 중단돼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이날 오전 통일부도 접경지역의 환경오염 등 생활여건 악화와 국민 생명과 재산 위험을 이유로 대북전단 살포 차단을 위한 효과적인 방안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