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선, 청원독려 "천안 아동학대 사건 속상하고 너무 가슴아파"
유선, 청원독려 "천안 아동학대 사건 속상하고 너무 가슴아파"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6.05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사] 배우 유선이 여행용 가방에 감금된 뒤 심정지로 사망한 일명 '천안 아동학대 사건'에 청원을 독려했다.

유선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막을 수 있었는데, 지켜줄 수 있었는데. 너무 속상하고 너무 가슴 아픕니다"라는 글과 함께 천안 아동학대 사건 기사를 게재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아이들은 우리 어른들이, 바로 우리가 지키고 보호해줘야해요. 좀 더 관심으로 지켜보고, 걱정되거든 지나치지 말아요. 아이들은 어른들의 보호와 사랑이 필요한 연약한 존재입니다. 부디 사랑으로 돌봐주세요"라며 '아동학대신고112', '아동학대처벌강화', '현재청원진행중이네요' 라는 해시태그를 붙여 청원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천안 아동학대 사건'은 계모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넘게 갇혀있다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9세 어린이가 숨진 사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