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놀면 뭐하니' 이효리 "서울에 온 후 판도라 상자 열린 듯"
'놀면 뭐하니' 이효리 "서울에 온 후 판도라 상자 열린 듯"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6.06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이효리가 서울과 제주 생활에 정체성에 혼란이 온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혼성 댄스 그룹 데뷔를 앞둔 유재석, 이효리, 비 싹3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콘셉트 회의를 위해 모인 유재석은 이효리에게 "상순이가 영상 하나 보냈는데 너 집에서 노래 연습한다"라며 "서울 다녀와서 너무 이상해졌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MBC '놀면 뭐하니?'

 

이에 이효리는  "서울에 온건 판도라의 상자를 연 것 같다. 요즘 내 정체성에 혼란이 심하게 온다"라며 "서울에서 음악 얘기를 하다가 비행기 타고 내려가면 풀 깎고 생활의 갭이 너무 커서 누가 나인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요즘 부캐가 유행이니까 부캐라고 생각해라"라고 조언하자 이효리는 "나를 찾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