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이틀째 50명대... 수도권에서만 52명 '집단감염' 산발
'코로나19' 이틀째 50명대... 수도권에서만 52명 '집단감염' 산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코로나19 감염 추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은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교회 소모임, 노인 대상 방문판매행사 등 수도권 곳곳에 산발적인 집단감염을 유발하며 줄어들던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50명대로 늘어났다.

인천시 남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천시 남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오전 0시 기준 5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충일인 6일 신규확진자는 51명으로 늘어 8일만에 다시 확진자가 50명대로 증가한 데 이어 이틀째 50명대를 기록한 셈이다.

특히 일요일은 검사자 수가 적은 만큼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1776명으로 6일 하루 의심 환자는 7464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최근 수도권 집단감염의 형태를 살펴보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다 다시 새로운 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며 급증하는 형태를 반복하고 있다.

예를들어 이태원 클럽에 이어 부천 쿠팡 물류센터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3일 이후 28일 79명까지 증가했던 신규 확진자는 이후 계속 감소해 31일 27명까지 줄었다.

그러나 31일 인천 수도권 개척교회 모임 관련 다시 확진자가 발생하자 다시 49명대로 늘어나가 30명대로 안정세를 찾았다.

그러다 노인 대상 방문판매행사 확진자가 신규로 발생하면서 다시 50명대로 늘어난 셈이다.

한편 신규 확진 환자 57명 중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53명, 해외 입국 확진자는 4명이다.

역시 지역별로는 수도권에 52명이 집중됐다.

서울에서 27명, 경기에서 19명, 인천에서 6명 등으로 이들 모두 지역사회 감염 사례다.

특히 신규 확진 환자가 완치자보다 많아 현재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951명으로 전날보다 36명 늘었다.

이에 6일 90%대 아래로 떨어진 완치율은 7일에도 감소해 89.6%를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