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논란에 30년 위안부 운동 부정당해선 안돼"
민주당 "논란에 30년 위안부 운동 부정당해선 안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0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의연의 기부금 문제가 불거진 데 이어 최근 위안부 쉼터 한 소장의 사망으로 정의연을 둘러싼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운동의 역사가 부정당하거나 평가 절하되서는 안 될 것이다"며 "민주당은 앞으로 모든 관련 입법 조치를 강구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에서 소장의 사망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에서 소장의 사망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8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30년 위안부 운동의 역사와 정신은 지켜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수석 대변인은 "지난 30년간 위안부 운동은 한일 간의 문제를 넘어 여성의 인권과 인류의 존엄을 위해 이어져왔다"며 "피해 할머니들과 활동가들, 시민들이 연대하고 힘을 모은 결과 지금의 위안부 운동이 존재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대인 대통령도 시민단체 활동방식이나 행태는 되돌아보되,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1대 국회에서는 기부금통합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관련 입법과 조치를 강구해 나가겠다"며 "기부금과 후원금 모금활동의 투명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고 어떻게 사용되는지 투명하게 확인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평화의 우리집 소장님의 명복을 빈다"며 "위안부 운동에 헌신해 오신 모든 분들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