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시 현행범 체포" 공권력 동원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시 현행범 체포" 공권력 동원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6.12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분전단 살포와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12일 이 지사는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사전 차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막무가내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는 것은 군사적 충돌을 유발하고 한반도에 긴장을 높이겠다는 위험천만한 '위기조장' 행위이자,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사회 재난 유발행위"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경기도가 밝힌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은 ▲일부 접경지역에 대한 위험구역 지정과 대북전단 살포자 출입금지 ▲차량 이동, 가스주입 등 대북 전단 살포 전 준비행위에 대한 제지와 불법행위 사전 차단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을 통한 단속과 수사, 고발 등 강력 조치 등이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경기도는 이런 위험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자 한다. 적어도 경기도 일원에서만큼은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이에 경기도는 김포와 고양, 파주, 연천지역 등 4개 시군 내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했으며, 이 지역에 대한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금지해 불법행위를 차단할 예정이다.

특히 현장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을 투입하고, 살포자 적발 시 현행범으로 체포하거나 가능한 모든 행정력과 공권력을 동원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