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사퇴 표명 "법사위 지키지 못한 책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사퇴 표명 "법사위 지키지 못한 책임"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6.16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5일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6개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을 막지 못한 책임을 언급하며 사임을 표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의사진행발언을 마친 뒤 의원총회에서 "지금까지 제1야당이 맡아왔던 법제사법위를 못 지켜내고 민주주의가 이렇게 파괴되는 걸 못 막아낸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 6개 상임위원장 선출 표결을 강행했고 통합당은 이에 강력히 반발하며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통합당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의 책임이 아니라며 사퇴를 만류하며 재신임도 결의했지만 주 원내대표는 사의를 철회하지 않았다. 그는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에게도 "제 사퇴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 사퇴로 당분간 통합당 원내대표가 공석이 되면서 남은 상임위원장 선출 등 원구성 마무리를 놓고 여야 협상에 난항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