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방문판매 5962개 업체 점검... 4개 업체 고발
서울시, 방문판매 5962개 업체 점검... 4개 업체 고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1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가 19일 현재 174명의 코로나19 감염자를 발생시킨 ‘리치웨이’ 발(發) 집단감염 유사사례 발생은 차단을 위해 다단계ㆍ후원방문ㆍ방문판매업 등 서울시내 특수판매분야 5962개소에 대한 점검을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점검은 6월9일~12일까지 총 1100여명의 행정인력을 투입해 다단계111개, 후원방문 580개, 방문판매업 5271개 업체를 점검했다.

강남구 소재 한 방문판매업체가 집합금지명령을 위반하고 영업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강남구 소재 한 방문판매업체가 집합금지명령을 위반하고 영업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점검 결과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여러 사람 모인 상태로 영업을 하고 있는 방문판매업체 4개 업체에 대해 고발 조치를 내렸다.

시는 또 ▲전 사업장에 방역수칙준수명령 ▲집합금지명령(614개소) ▲행정지도(마스크착용·소독제비치·발열체크 등 1669건)의 조치도 취했다.

특히 이번 점검시에는 업체직원 및 방문자에 대한 발열여부 확인 및 외부출입자 명부작성 등이 미비한 곳이 많아 해당사항에 대한 중점지도를 펼쳤다.

한편 시는 체계적인 예방과 관리를 위해 1차 점검시 방역수칙 미준수업체와 교육장 등을 보유한 중점관리업체 146개소에 대해선 15일~17일 2차 점검을 추가로 실시했다.

대부분 업체는 임시휴업, 교육장미운영 등 집합금지명령을 준수하고 있었으며, 발열체크 미준수 업체도 기존 102개에서 3개소로 줄었다.

하지만 미등록(신고) 업체들은 여전히 불법적인 영업행태를 계속하고 있어 지속적인 현장 점검과 관리를 펼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특수판매업체들의 집합금지명령 위반 행위 등에 대한 시민제보를 접수, 제보시 특수기동점검반을 투입해 철저한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제보는 특수판매업 불법 영업 신고센터 또는 공정거래위원회 특수거래과로 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다수가 밀집해 판매 및 교육 등의 행위가 이루어지는 특수판매업종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행정지도 등을 통해 강력한 방역조치를 펼칠 계획”이라며 “시민제보가 가장 중요하므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