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대유행 오나?... 정은경, “감염 속도와 규모 줄이는 게 관건”
‘코로나19’ 대유행 오나?... 정은경, “감염 속도와 규모 줄이는 게 관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2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22일 “가을철까지도 가지 않고 가까운 시일내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대유행은 현재로서는 의료체계가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폭발적인 발생을 의미한다”며 “최대한의 방역 조치를 통해 유행의 속도와 규모를 줄여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 본부장은 “현재 수도권과 충청권의 유행을 차단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 모두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이 없어 노출이 되면 누구나 감염이 될 수 있다”며 “확진자 규모가 더 증가할 경우 자칫 더 큰 유행이 가까운 시일 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저희(방역당국)가 판단하기로는 수도권의 경우 1차 유행이 3~4월에 있었고 한동안 많이 줄어들다가 5월 연휴로부터 2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물론 이게 대유행이라고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또다른 2차 지역사회 감염 유행으로 반복되면서 진행될 것으로 예측된다. 유행의 크기가 더 커질 가을ㆍ겨울철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이 의심 증상자에 대한 검사와 접촉자 조사 및 격리를 추진하고 있지만 무증상자나 경증 감염자로 인한 모든 전파를 다 차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결국은 개인방역을 강화하고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일상생활에서 실천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 간 접촉이 이뤄지는 모임과 행사를 최소화해 전파를 차단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