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러시아 선박' 접촉자 163명 중 152명 ‘음성’
'러시아 선박' 접촉자 163명 중 152명 ‘음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6.2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냉동화물선 A호(3933t)의 선원 21명 중 1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3일 오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되는 확진 선원들이 A호에서 하선해 부산소방재난본부의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냉동화물선 A호(3933t)의 선원 21명 중 1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3일 오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되는 확진 선원들이 A호에서 하선해 부산소방재난본부의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다행히 접촉자 대부분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방역당국은 검사 기간이 짧기 때문에 잠복기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좀 더 면밀히 지켜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부산시는 25일 러시아 선원 확진자들 과의 접촉자 총 163명 중 152명이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나머지 11명도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현재 접촉자 중 150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나머지 13명은 임시시설에 격리 중이다.

이중 음성 판정을 받은 아이스 스트림호 선원 5명과 아이스 크리스탈호 선원 20명은 현재 각 선박에 격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