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효리X윤아 노래방서 라이브 방송 사과...네티즌 "누구나 갈 수 있는 곳"
이효리X윤아 노래방서 라이브 방송 사과...네티즌 "누구나 갈 수 있는 곳"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7.0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이효리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이효리 인스타그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이효리가 소녀시대 멤버 윤아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시기에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이효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이효리입니다.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라며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며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1일 윤아와 음주 후 방문한 노래방에서 약 2분 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속 노래방 방문을 지적한 한 네티즌의 댓글에 이효리는 당황한 듯 뒤에 있던 지인에게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 끼고 왔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멋쩍은 듯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시 방송을 이어 가려했지만 논란이 될 것을 짐작한 듯 "죄송하다. 여러분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후 황급히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속되는 상황에서 노래방·클럽 등은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고위험시설로 분류됐을 뿐 법적으로 전면 금지된 사안은 아닌 만큼 누구나 갈 수 있는 곳으로 과한 비난은 삼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