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영민 “다주택 靑 참모들, 이달 중 처분하라” 강력 권고
노영민 “다주택 靑 참모들, 이달 중 처분하라” 강력 권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0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고 강하게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노영민(왼쪽) 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대화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고 강하게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노영민(왼쪽) 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대화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을 보유한 참모들을 일일이 면담하며 다시 한번 매각을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적 처분이 불가한 경우가 아니라면 이달 중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고 강력히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노 실장은 수도권 내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들에게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이같은 권고는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서 청와대 다주택 공직자들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노 실장이 다시 한번 강하게 권고에 나선 것이다.

노 실장 본인도 청주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의 청주 아파트는 수도권이 아니다 보니 그간 내부 권고 대상에 해당되지 않았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했지만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 급매물로 내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권고는 기존 ‘수도권 지역 내 2채’에서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 지역까지 범위를 넓혔다.

이를 적용하면 현재 청와대 참모들 중 2주택 이상 보유자는 12명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노 실장은 이들에게)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는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부동산 처분을 권고했다”고 전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