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민 아이디어가 현실로’... 성동구, ‘유모차 우선주차’ 설치
‘주민 아이디어가 현실로’... 성동구, ‘유모차 우선주차’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는 오는 9일부터 성동구청 주차장에 ‘유모차 우선주착 구역’을 운영한다
성동구는 오는 9일부터 성동구청 주차장에 ‘유모차 우선주착 구역’을 운영한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주민이 제안한 아이디어가 실제 구정 정책으로 실현되고 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구청 지하 1층 주차장에 아이와 유모차가 차량에서 안전하게 내리고 탈 수 있는 ‘유모차 우선 주차구역’을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좁은 주차공간에서 움직이는 아이를 안고 유모차에 태우고 내리는 불편함을 개선해 달라는 온라인 주민 제안을 정책에 반영한 사례다.

이 제안은 지난 2월 금호1가동 주민 이한준 씨의 아이디어다. 그는 온라인 주민의견 플랫폼인 ‘성동구민청’에 관공서에 유모차 우선주차 공간을 만들어 달라는 제안을 했다.

아이가 생기면서 관공서에서 처리해야 할 일 또한 많아졌지만 유모차를 이끌고 주차장 승·하차 시 공간부족으로 많은 시간과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주차장 내 주차라인 생성 방법 및 유모차 모양 스티커를 활용하는 방법 등 개선방안까지 꼼꼼하게 제안했다.

이 씨의 제안은 성동구민청을 통해 20일간 온라인 공론화 과정을 거쳤고, 202명의 주민이 참여해 찬반투표와 댓글토론을 통해 구체화됐다.

‘유모차 우선 주차구역’은 구청 지하1층 주차장 내 일반주차면 2면의 가로폭을 80cm 더 넓혀 가로폭 3.3m로 설치됐다.

구역 이용을 위해서는 성동구민청 홈페이지의 온라인 신청이 필요하며 신청자에게는 주차스티커가 수일 이내 우편으로 배송된다.

다만 주차스티커가 부착된 차량이라 하더라도 아이를 동반하거나 유모차를 사용하는 경우에만 이용이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일반차량이 유모차 우선주차구역에 진입할 경우 센서를 통해 차량 진입을 감지하고 유모차 우선주차구역임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음성안내 시스템을 설치했다”며 “주민 스스로 어린 아이를 동반한 차량에 대한 배려와 양보를 실천하자는 취지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주민들의 소중한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이어지는 것이야 말로 주민중심 밀착행정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며 “주민들과 함께 사회문제를 발굴하고 해결해 나가며 남녀노소 누구나 살기 좋은, 아이 키우기에 좋은 도시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성동구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