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콩보안법'에 페이스북·구글·트위터 "사용자 정보 안줄 것"
'홍콩보안법'에 페이스북·구글·트위터 "사용자 정보 안줄 것"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0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미국 IT 기업인 페이스북과 와츠앱, 구글, 트위터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강행에 현지 당국에 사용자 정보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와츠앱 대변인은 WSJ에 "인권 실사와 인권 전문가 협의를 포함한 (홍콩) 보안법 영향에 대한 평가를 기다리는 동안 (데이터 요청 등에 대한) 검토를 중단한다"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대변인 역시 "우리는 표현의 자유가 근본적 인권이라고 믿으며, 안전에 대한 두려움 등 영향 없이 스스로를 표현할 수 있는 권리를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또한 성명을 통해 홍콩 당국의 데이터·정보 요청 처리를 즉각 중단하겠다고 전했다.

높은 보안성으로 알려진 텔레그램 역시 "국제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홍콩의 사용자 데이터 요청을 처리할 의도가 없다"며 "우리는 과거 홍콩 당국과 어떤 데이터도 공유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 국가보안법 9조와 10조는 '홍콩 정부는 국가 안보를 위해 학교와 사회단체, 언론, 인터넷 등에 필요한 조치를 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선전과 지도, 감독, 관리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