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도, 가스 유출 관련 LG폴리머스 한국인 직원 2명 구속
인도, 가스 유출 관련 LG폴리머스 한국인 직원 2명 구속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0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인도 정부가 지난 5월 발생한 인도 가스 누출사고와 관련해 LG화학 계열사 한국인 직원 2명을 현지에서 구속 수감시켰다.

8일(현지시간) 외교 당국과 LG폴리머스인디아 등에 따르면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경찰은 전날 7일 오후 법인장과 기술고문 등 LG폴리머스 한국인 직원 2명을 포함한 12명을 과실치사, 독성 물질 관리 소홀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이들은 이후 현지 법적 절차에 따라 구속돼 구치소에 수감됐다.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60일 이내에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기간에 LG폴리머스 측의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불구속으로 수사가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LG폴리머스는 LG화학이 1996년 인도 시장에 진출하며 인수한 현지 첫 사업장으로 한국인 직원 4명이 이곳에서 근무 중이었다. 지난 5월 7일 이 공장에서는 독성의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수백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LG화학 측은 "그동안 사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며 앞으로도 성실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유가족과 피해자를 위해서도 정부 기관과 협의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