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故 박원순 시장 서울추모공원서 화장... 고향 '경남 창녕'서 영면
故 박원순 시장 서울추모공원서 화장... 고향 '경남 창녕'서 영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1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서울광장에서 영결식이 열릴 서울시청사로 봉송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서울광장에서 영결식이 열릴 서울시청사로 봉송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지난 9년간 출근했던 서울시청을 마지막으로 둘러보고 영원한 안식에 들기 위해 추모공원으로 떠났다.

박 시장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 후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져 영면이 들 예정이다.

이날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는 박 시장에 대한 영결식이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운구차는 오전 7시20분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빈소를 빠져나와 7시50분경 서울시청에 도착했다.

유족과 관계자들은 박 시장의 영정 사진을 들고 시청 다목적홀로 이동해 영결식이 진행됐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만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다.

영결식은 개식선언을 시작으로 추모곡 연주, 장례위원장 3명의 조사, 헌화, 유족 대표의 인사말 등 약 40분간 진행됐다.

영결식은 9시10여분 께 끝났으며 9시20분경 서울추모공원으로 출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