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병무청, 김호중 병역 특혜 의혹 "사실 무근"
병무청, 김호중 병역 특혜 의혹 "사실 무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7.1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병무청이 가수 김호중에 대한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병무청은 지난 12일 입장 자료를 통해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 김호중은 현재 재신체검사 중"이라며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이어 병무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 권모 씨는 지난 2월경 미모와 재력을 겸비한 50대 여성 J씨가 전직 국방장관과 군 최고위층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김호중의 군 관련 특혜를 위한 시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호중 소속사 측은 "스폰서와 군 비리에 관한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명예훼손"이라며 "공식 입장을 통해 말씀드렸듯 현재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호중은 군 문제 등으로 최근 '사랑의 콜센타'를 하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