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 신규 확진 62명, 해외유입 43명...110일 만에 최다
코로나 신규 확진 62명, 해외유입 43명...110일 만에 최다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7.1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13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사이 62명 추가로 확인됐다. 이로써 국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1만3479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62명 늘어난 가운데 지역발생 19명, 해외유입 43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10명, 경기 3명, 광주 6명이 확진됐다.

해외 유입의 경우 18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경기 8명, 충남 4명, 서울 3명, 인천 3명, 강원 2명, 경남 2명, 대구·광주·충북에서 1명씩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해외 유입 확진자는 지난 3월25일 51명 이후 110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를 나타냈다.

이에 정부는 오늘(13일)부터 해외유입의 경우 감염위험이 높은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개국에 한해 국내 입국 시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한편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보다 26명 늘어 총 1만2204명이 됐으며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986명이다. 사망자는 289명으로 집계됐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