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야, 7월 임시국회 “합의 진전 있어... 한 번 더 논의”
여야, 7월 임시국회 “합의 진전 있어... 한 번 더 논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원(왼쪽)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수석회동에 앞서 기자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성원(왼쪽)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수석회동에 앞서 기자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여가 7월 임시국회 일정에 대한 합의에 실패했다.

다만 일정부분 합의점을 찾는 등 많은 진전이 있었다며 추후 한 번 더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13일 오후 민주당과 통합당은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21대 국회 개원식과 야당 몫 국회부의장과 정보위원장 선출, 본회의 일정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개원식과 각 당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상임위원회 활동 등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의사일정들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며 “조금 더 각 당의 의견들이 있고 조정할 문제가 있어 한번 더 만나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의견을 서로 제시하면서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추후 한번 더 진전된 협상을 통해 결과를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