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민관 합동 조사단 구성... 철저히 진상규명 할 것”
서울시 “민관 합동 조사단 구성... 철저히 진상규명 할 것”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1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고소 직원의 인권침해와 관련 민관합동 수사단을 통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고소 직원의 인권침해와 관련 민관합동 수사단을 통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관련 고소 직원의 인권침해에 대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히 진상규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으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호소 직원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먼저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조직 내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며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과 시민 여러분도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는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으로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황 대변인은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특히 시는 민관합동조사단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황 대변인은 "민관합동조사단의 구성과 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며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하고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