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리케인' 영탁 "장민호는 미용실 원장님, 임영웅은 승부사, 이찬원은 할아버지"
'허리케인' 영탁 "장민호는 미용실 원장님, 임영웅은 승부사, 이찬원은 할아버지"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7.16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허리케인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영탁이 트롯 3인방 장민호, 임영웅, 이찬원에 대한 인물평을 남겼다.

16일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청취율 조사기간 특집’으로 트롯 3인방이 직접 스튜디오에 나왔다.

'허리케인 라디오-음악 반점’ 코너에 고정 출연중인 영탁은 ‘음성 메시지’를 통해 세 사람의 허리케인 동반 출연을 반기며, 인물평을 전했다.

먼저 맏형 장민호에 대해 영탁은 “장민호 씨는 미용실에 가면 이런 저런 고민 상담을 할 때 고민을 잘 들어조는 원장님 같은 포근함이 있다”고 밝혔다.

트롯 진 임영웅에 대해서는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모든 일을 안전하게 마무리 승부사 기질 남자다운 남자”라고 평했다.

끝으로 동생 이찬원에 대해서는 “나이를 거꾸로 먹는 사람, 할아버지 같은 때도 있고 동생이지만 듬직하게 많은 것 지켜주고 지켜나갈 동생”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내 영탁은 “그런데 난 (허리케인에 출연 안 하고) 어디 있지? 라는 재치있는 말을 남겼다.

이에 장민호는 “니가 왜 여기서 나가?” 라고 응수했다. 이어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촬영할 때는 영탁 형이 잘 생겼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는데 최근에는 볼 때마다 ‘잘생겼다’는 생각이 든다”는 말로 웃음을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