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다음주 이라크 전세기 200명 귀국 희망”
정부 “다음주 이라크 전세기 200명 귀국 희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1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외신 브리핑이 열린 17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외신 기자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외신 브리핑이 열린 17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외신 기자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최근 이라크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정부가 다음주 우리 근로자 이송 계획을 세웠다.

현재 이라크 내에는 우리 근로자 약 800여명이 체류중인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 중 200여명이 귀국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 희망자에게는 오는 22일~25일 사이 전세기를 투입할 예정이다.

고득영 중앙사고수습본부 해외입국관리반장은 1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 기자단 대상 설명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최근 이라크에서는 매일 2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 상태다.

이에 정부는 전세기를 통해 근로자들을 귀국시킬 계획으로 전세기가 준비되는 대로 이라크와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날 고 해외입국관리반장은 “전세기는 22~25일 준비될 예정이며 희망자 조사 결과 200여명 내외로 파악하고 있다”며 “희망자는 모두 들어오는 것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체류자 해당 기업과 협의해 2주간 격리시설에서 격리를 하는 것으로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