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통일부 "유엔 북한 인권보고관 자료요청, 성실히 임할 것"
통일부 "유엔 북한 인권보고관 자료요청, 성실히 임할 것"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22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통일부가 유엔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의 자료 요청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유엔 등 국제사회에 정부 입장을 충실하게 설명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아직까지 설명 자료 요청이 온 것은 없고 면담 요청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면담 요청 등에 대해서는 유엔 측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인권단체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진행 중인 검사에 관한 상세 내용을 듣기 위해 한국 정부와 접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민단체들에 대한 규제와 통제에 있어 한국 정부의 균형 있는 운영을 공식 촉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탈북민단체의 대복전단 살포 논란과 관련해 비영리법인 25곳에 대해 이달 말부터 시무검사를 실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