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복지사각지대 발굴 ‘으뜸’ 우수지자체 선정
성동구, 복지사각지대 발굴 ‘으뜸’ 우수지자체 선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2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월 주주살피미 발대식에서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지난해 2월 주주살피미 발대식에서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지난 17일 ‘2019년도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부분’ 우수지차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표창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2월 복지통장들을 비롯한 주민 2482명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인 ‘주주살피미’로 위촉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이들은 1년 365일 본인의 일터나 주변에서 어려운 이웃을 만나면 즉시 SNS로 알리는 주민 살피미 역할을 하며 구의 긴급지원이 가능할 수 있도록 연계한다.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가구들이 주주살피미의 상시적인 발굴활동으로 즉각적인 사례관리로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것이다.

주주살피미 활동 외에도 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2월까지를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으로 정해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기도 했다.

구는 고시원, 여관 등에 거주하는 가구와 소액건강보험료를 납부하는 1296가구에 대해 전수조사 했으며 이를 통해 위기가구 397가구를 발굴했다.

구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의 위기는 지속되고 있어 무엇보다 다방면에 걸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법을 시도하고 모색하기 위한 노력이 중요한 상황이다”며 “지난달은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빅데이터를 활용해 소득이 전무하거나 중위소득 50% 기준 안에 드는 1인 가구 28,187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여름철 일거리 감소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분들을 집중 발굴·지원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그간 지역의 위기가구를 위해 일해주신 주주살피미분들의 노력과 적극적인 직원들의 활동이 인정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대면접촉의 어려움이 있어 사각지대 발굴이 힘들어진 상황이지만 다방면의 위기가구 발굴망을 구축해 촘촘하고 면밀한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