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용산구, 1900~2000년대 옛 사진 공모... 최고 50만원 지급
용산구, 1900~2000년대 옛 사진 공모... 최고 50만원 지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사진을 통한 지역문화 정체성 확립을 위해 오는 8월 31일까지 ‘용산 옛 사진’을 공모한다.

1900년~2000년대 촬영된 용산구 사진으로 역사와 정취가 담긴 ‘자연경관(풍경)’, ‘문화유적(관광명소)’, ‘생활상’, ‘축제’, ‘건조물(오래된 건물)’, ‘골목길’ 등 모습이면 된다.

작품 규격은 4인치×6인치(필름 인화 사진) 또는 3000픽셀(디지털 사진) 이상이어야 한다.

선정된 수상작에는 최고 50만원의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한편 공모는 외국인 포함 전 국민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1인당 3점까지 제출 가능하다. 입상은 1인 1작품에 한한다.

사진은 모두 원본파일을 제출해야 하며 작품 외 제출 서류로는 참가신청서, 개인정보제공·수집이용동의서가 있다. 서식은 구 홈페이지 구정소식(새소식) 란에서 내려 받는다.

구 관계자는 “오래된 앨범 속 사진들과 장록 속 빛바랜 사진들이 모두 공모 대상”이라며 “심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참가신청서에 촬영일자(연도), 장소, 작품명, 사진설명 등을 상세히 적어 달라”고 말했다. 접수는 8월 31일 저녁 6시까지 용산구청 홍보담당관(8층)으로 하면 된다. 디지털 작품(JPEG파일)은 담당자 이메일(swallow22@yongsan.go.kr)로도 제출할 수 있다.

구는 오는 9월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한다. 심사기준(안)은 사진의 역사적 가치, 소재의 공감성, 표현의 독창성, 활용가능성 등이다.

시상인원은 26명이며 최우수상(1명), 우수상(2명), 장려상(3명), 입상(20명) 순으로 10~50만원 상당 문화상품권과 구청장 상장을 준다. 단 사진이 일정 수준 미달일 경우 전부 또는 일부 시상하지 않을 수 있다.

수상작 중 일부는 오는 11월 경 자체 전시회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전시기간, 장소 등은 따로 공지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우리들의 일상이 곧 역사가 된다”며 “용산 옛 사진 공모전을 통해 주민들의 소중한 기록을 확보, 지역사 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