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청두 주재 미 총영사관 폐쇄 요구 "미국 책임"
중국, 청두 주재 미 총영사관 폐쇄 요구 "미국 책임"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중국이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에 대해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청하며 대응했다.

24일 중국 외교부는 주중 미국대사관에 "중국은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설립과 운영 허가를 철회한다"면서 "청두 총영사관의 모든 업무와 활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7월 21일 미국은 일방적으로 (중국을) 도발했다"며 "중국은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의 폐쇄를 돌연 통지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의 이번 조치는 미국의 비이성적인 행위에 대한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이라며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 외교 관례에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중미가 현재 상황을 맞이하는 것을 바라지 않았고,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며 "우리는 미국이 즉시 잘못된 관련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양국관계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조건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21일(현지시간) 지식재산권 보호와 스파이 근절 등을 이유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도록 요구했다.

한편 미국은 중국 내에서 광저우, 상하기, 선양, 청두, 우한 등 5곳에 총영사관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