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숙박시설ㆍ수영장 등 ‘몰카’ 합동점검
중구, 숙박시설ㆍ수영장 등 ‘몰카’ 합동점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2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보안관이 탐지장비를 이용해 라커룸을 점검하고 있다
안심보안관이 탐지장비를 이용해 라커룸을 점검하고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용자가 증가할 숙박시설이나 수영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몰카 범죄를 집중단속 한다.

앞서 구는 지난 7월 초 이미 중구 안심보안관, 중부경찰서, 지하철경찰대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구축된 점검반은 오는 9월까지 불법촬영 점검 및 예방·근절 홍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주요 점검대상은 숙박시설, 수영장, 지하철역 내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로 31일부터는 지역내 9개 초등학교도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반은 렌즈형 탐지장비를 이용해 변기커버, 벽 나사 구멍, 비데 전원을 연결하는 콘센터 구멍, 휴지걸이 내부, 세면대, 시계, 기타 부착물 등 의심장소를 빈틈없이 확인한다.

특히 라커룸, 화장실 등 불법촬영 가능성이 높은 장소에 대해서는 집중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전자파 발생 의심 장소는 전자파형 탐지장비로 정밀 확인하게 된다.

시설 소유주나 관리자가 자체점검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 점검장비 대여 서비스도 병행한다.

시설점검이나 장비대여를 원한다면 중구청 여성보육과와 중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계로 연락해 신청하면 된다.

구는 평상시에도 중구 안심보안관이 관내 공중·민간개방 화장실에 대해 주기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 등을 꼼꼼히 점검해 지난 6월말 기준 올해 점검 건수만 521건에 이른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지속적인 불법촬영 점검으로 범죄 불안감을 감소시키고 공중화장실 비상벨·안심스크린 설치 등을 통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중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