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청년창업센터 6개월 만에 매출 8억원 달성
종로구, 청년창업센터 6개월 만에 매출 8억원 달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2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 청년창업센터 내부
종로 청년창업센터 내부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올해 2월 공식 개소한 종로 청년창업센터가 개소 6개월 만에 매출 8억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 장기화라는 악재 속에서도 얻어 낸 큰 성과로 지난 6월30일 기준 총 매출 8억원, 고용창출 10명, 정부지원사업 선정 11건, 투자유치 5건에 따른 투자유치금액 약 6억원, 특허등록 1건을 이뤄냈다.

‘종로 청년창업센터’는 청년 창업가를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설립됐다.

입주기업 사무실은 물론 개방형 창업 공간, 회의실, 커뮤니티 라운지 등 1인 기업과 예비 창업자 등을 위한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2월 1일 입주기업 17개사를 시작으로 현재 총 21개 입주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돕는 중이다.

입주기업은 소정의 입주분담금만 내고 센터 시설을 모두 이용할 수 있고 맞춤형 창업 교육과 전문가 컨설팅 등의 프로그램, 멘토링을 통한 비즈니스 코칭 등을 지원받는다.

특히 구는 사업화 자금 및 종로구 인프라를 활용한 판로 개척은 물론이고 데모데이, 투자유치 지원(IR피칭), 네트워킹 등의 프로그램 역시 제공할 계획이다.

창업지원사업에 2건이 선정돼 센터를 조기 졸업한 ‘제이원비츠’의 김형민 대표는 “서울의 중심가에 위치한 깨끗하고 쾌적한 장소에서 양질의 창업 프로그램을 제공받아 많은 도움이 됐다”며 “특히, 평소 만나기 힘들었던 현업 종사자들과의 멘토링, 전문 컨설팅이 유익했다”고 말했다.

입주기업 중 한곳인 주식회사 ‘와이햇에이아이’ 이재성 대표도 “초기 스타트업의 가장 큰 실패 원인은 창업가들이 전력을 쏟아 일을 할 수 있는 사무공간과 전문적인 창업 멘토링의 부재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종로 청년창업센터에서는 이 두 가지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종로 청년창업센터 내년도 입주기업 모집은 올해 12월 중 진행된다. 2021년에도 창업보육상담, 전문컨설팅, 멘토링, 창업교육, 성과공유회 등 내실 있는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들의 창업활동을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이다.

종로 청년창업센터와 관련해 보다 자세한 사항은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센터 대표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종로 청년창업센터가 청년 창업가의 지속적 성장을 지원하는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관련 사업을 펼쳐나가겠다”며 “코로나19 장기화라는 유례없는 위기 상황 속에서도 끊임없는 노력으로 돌파구를 찾고 사업을 확장시켜나간 청년 창업가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