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남시 "전방위로 압박할 것" 체납자에 '65억 1300만원 추징'
성남시 "전방위로 압박할 것" 체납자에 '65억 1300만원 추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7.3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성남시가 올 상반기 6개월 동안 체납자들에게 65억 1300만원을 거둬 들였다.

31일 성남시는 "금융권 채권추심 경력 공무원 10명으로 구성한 전문세원관리반을 현장 투입해 올 상반기에 지방세 4천959건·58억9천만원, 세외수입 478건·6억2천300만원 등 체납액 5천437건·65억1천300만원을 거둬들였다"고 전했다.

전문세원관리반은 300만원 이상의 체납자들을 대상으로 가택수색과 번호판 영치 활동 들을 벌여왔다.

체납자 가택수색으로 압류한 물건(동산)은 금반지, 금팔찌, 금목걸이 등 귀금속 42점, 명품시계 10점, 명품가방 1점, 가전제품 366점 등 모두 419점, 현금 1,523만원을 발견해 세입 조치 완료했으며, 자동차세, 주정차위반 과태료 등을 체납한 29대 차량의 번호판을 영치했다.

엄갑용 성남시 세원관리과장은 "동산 압류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체납자 일부는 문을 열지 않고 무작정 버티거나, 욕설을 하고, 자기주장만 하면서 몸을 밀쳐내기도 해 어려움이 많았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조세 형평을 위해 고의로 세금을 내지 않는 체납자는 가택수색 후 동산 압류, 출국 금지 등 전방위로 압박해 밀린 세금을 거둬들일 것"이라며 강력한 조치를 예고했다.

성남시는 생계형 체납자는 분납이나 체납처분을 유예해 회생 기회를 주고 무재산, 행방불명 등 징수가 불가능한 자의 체납액은 결손 처분해 행정력 낭비를 막을 예정이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