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라크 건설근로자 72명 귀국 '31명 유증상' 공항서 검사
이라크 건설근로자 72명 귀국 '31명 유증상' 공항서 검사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7.3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이라크 건설현장에서 전세기편으로 72명의 우리 근로자가 추가 귀국했다.

31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라크 내 우리 근로자 72명이 민간 임시항공편을 통해 입국했다"고 전했다.

지난 24일 1차에 이은 2차 전세기 입국자는 72명이며, 이 중 유증상자는 31명으로 전해졌다.

유증상자의 경우 인천공항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즉각 실시할 예정이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진단검사 결과 양성이면 의료기관 또는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게되고 음성이면 임시생활시설에서 2주간 격리생활을 하게된다"고 밝혔다.

한편 방역당국은 근로자들에 대해 비행기 탑승 전 건강상태를 확인해 유·무증상자의 좌석을 분리했으며, 입국 후 공항 내 별도 게이트를 통해 입국 검역을 실시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