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권민아, 또 다시 폭로 "AOA 멤버 모두 방관자, 진심 어린 사과 원해"
권민아, 또 다시 폭로 "AOA 멤버 모두 방관자, 진심 어린 사과 원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8.0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출처=권민아 인스타그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활동 당시 지민의 괴롭힘으로 인해 극단적인 시도까지 한 사실을 폭로한 가운데 설현을 비롯한 다른 멤버들을 '방관자'라고 비난했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메시지를 주고 받은 다음 극단적인 시도를 했었다"며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 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라고 밝혔다.

권민아는 "멀쩡한 애 11년 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 어린 사과 한 마디 없는 건 너무한 거 아닐까..?"라며 "나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라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어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 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어버렸네 미안해요"라면서도 "(지민이)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건가. 나는 11년 넘게 고통받았는데 그 꼴 못 본다"라고 분노했다.

권민아는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상대방 언니도 모두 다 진신어린 사과 한마디 없다. 그렇게 어려웠나?"라며 "모두 지민 앞에서 아무도 나서 준 사람이 없었다"고 서운함을 전했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은 "현재 권민아는 마음을 추스르면서 홀로 자택에 머무르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은 없다. 소속사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권민아의 안전을 체크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