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 대통령, 호우 피해 안성, 철원 등 7개 시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文 대통령, 호우 피해 안성, 철원 등 7개 시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8.07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집중호우 피해를 본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등 전국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3시55분 문 대통령이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건의된 호우 피해 극심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곳은 경기도 안성, 강원도 철원, 충북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충남 천안시 아산시 등 7곳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재난수습 과정에서 주민의 생계안정 비용 및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비용을 예산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응급대책과 재난구호·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상의 비용도 지원할 수 있다. 국세·지방세, 건강보험료·연금보험료, 통신요금, 전기요금 등을 경감해주거나 납부유예 혜택을 주는 식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에서 "특별재난지역을 빠르게 선포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피해조사 외에 중앙부처도 합동 피해조사 조치를 신속히 취해 달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