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권민아, 극단적 시도 "지민, 설현 잘 살아라" 실명 언급
권민아, 극단적 시도 "지민, 설현 잘 살아라" 실명 언급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8.09 0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출처=권민아 인스타그램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극단적선택을 시도했다.

8일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권민아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날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넉넉히 해주세요. 돈 밖에 모르는 사람이시잖아요"라며 "정산도 제대로 안해주셨다면서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라며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알아요?"라고 말을 이었다.

권민아는 "난 행복한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디디지마. 더러워.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거야. 악에 받쳐서 못 살겠거든"이라는 글을 남겼다.

권민아의 소속사는 해당 글을 접한 후, 경찰 및 119에 신고해 권민아를 병원으로 이송시켰다.

한편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그룹 내 멤버 지민에게 당한 괴롭힘에 대해 털어놓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