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태풍 '장미' 오후 3시 통영 상륙 "강한 바람, 각별히 유의"
태풍 '장미' 오후 3시 통영 상륙 "강한 바람, 각별히 유의"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8.1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한반도를 향해 북상한 제5호  태풍 '장미'가 제주를 지나 통영을 향해 움직이고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태풍 '장미'가 경남 통영 남남서쪽 약 119km 해상에서 시속 51km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태풍특보가 내려졌던 제주지역에는 큰 피해 없이 태풍이 통과 하면서 특보가 해제됐다.

태풍 '장미는' 오후 3시 쯤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을 지나 오후 6시경 포항 부근으로 통과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부산, 울산, 경남도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산청·거창·함양 등 경남서부에는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한편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부산, 울산, 경남도지역에는  72~108km/h(20~30m/s)의 강한 바람과 최대 15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