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19국제구조대 재난유형별 분류 확대 편성
119국제구조대 재난유형별 분류 확대 편성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8.1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소방청은 외국에서 발생하는 재난에 출동하는 국제구조대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6개 분야로 재난유형을 분류해 국제구조대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소방청장은 외국에서 대형재난이 발생한 경우 재외국민이나 재난발생국의 국민에 대한 구조활동을 위해 국제구조대를 편성해 운영할 수 있다.

작년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와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등 여러 유형의 재난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도록 국제구조대의 전문화 필요성이 대두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시탐색 분야는 기존과 동일하게 소방, 코이카, 국립중앙의료원으로 구성된 국제구조팀인 해외긴급구호대(KDRT)와 함께 출동하고, △수난사고 △산불진압지원 △산악사고 △눈사태 △항공기구조 △화생방 대응은 새롭게 전담팀을 편성하여 재난유형에 따라 출동시키는 방식이다.

6개 분야로 세분화해 전국 소방의 전문인력으로 8월 말까지 인력구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구성된 국제구조대원 264명 외에 6개 전문분야별로 각 60명씩 총 360명의 인력이 추가 편성된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재난유형별 전문훈련 과정을 개발하고 있으며, 분야별 소집 훈련을 통해 구조기술연마 및 출동 시뮬레이션 훈련 등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면서, “현재 80%에 달하는 국제출동장비 보유율을 3년 내 100%까지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구조대는 1997년 발대 이후 16개국에 17회, 391명이 출동을 했으며, 1명을 구조하고 811구의 희생자를 수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