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원구, 지방세 불복 ‘세무 대리인’ 자체 위촉
노원구, 지방세 불복 ‘세무 대리인’ 자체 위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8.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구청 전경
노원구청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영세납세자의 지방세 불복청구를 돕기 위한 ‘선정 대리인’을 자체적으로 위촉했다.

그간 ‘세무 대리인’은 서울시 선정 대리인 Pool을 활용해 왔지만 이를 지정 받기까지 절차가 번거롭고 시간도 많이 걸려 구가 자체적으로 위촉한 것이다.

앞으로 선정 대리인은 지방세 부과에 이의가 있지만 복잡한 절차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세무 대리인을 선임하지 못하는 납세자를 도와 무료로 지원할 예정이다.

위촉된 노원구 선정 대리인은 변호사, 공인회계사, 세무사로서 관련 경력에 3년 이상 종사하고, 지방세에 관해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3인으로 구성됐다.

대리인 지원을 희망하는 납세자는 구청 세무1과에 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납세자의 자격요건을 검토한 뒤 7일 이내 선정 대리인을 지정해 불복청구 절차를 무료로 대리 해준다.

신청자격은 불복 청구액이 1000만원 이하의 개인납세자로, 부부 소득 금액이 5000만원 이하이면서 소유 재산가액 5억원 이하이면 누구나 지원 받을 수 있다.

다만 담배ㆍ지방소비세와 레저세를 비롯해 출국금지 및 명단공개대상 요건에 해당하는 고액 상습 체납자는 제외한다.

한편, 구는 동별로 지정된 세무사를 통해 주민에게 무료 세무상담을 제공하는 ‘마을 세무사’ 제도와 공무원이 납세자의 입장에서 고충민원, 세무조사 연기 등의 처리를 돕는 ‘납세자 보호관’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복잡한 과정이나 대리인 선임 비용문제로 지방세 불복 청구를 망설였던 주민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납세자의 권익향상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