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상현 "박근혜 40개월째 수감" 광복절 특사 사면요구
윤상현 "박근혜 40개월째 수감" 광복절 특사 사면요구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8.1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광복절을 맞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을 요청했다.

11일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는 8.15 광복절에는 '분열의 상징'으로 변해 버린 광화문 광장을 '국민통합의 상징'으로 복원 시켜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관용의 리더십은 광화문 광장을 '분열의 상징'에서 '통합의 상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고, 그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 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웠다"며 "이미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긴 40개월째 수감생활을 이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통합의 리더십을 몸소 실천한 세종대왕 동상 앞이 국민 분열의 상징이 되어버린 비극적 모순을 이제는 종결해야 한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 윤 의원은 대선에서 박근혜 캠프 공보단장을 맡았으며, 2015년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정무특보를 맡았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