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북대 의료진 5명, SFTS 확진 "심폐소생술 중 감염된 듯"
경북대 의료진 5명, SFTS 확진 "심폐소생술 중 감염된 듯"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8.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경북대병원 의료진 5명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병원 소속 의사와 간호사 5명이 SFTS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중이며, 8명이 추가 검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이 질병은 혈액이나 타액으로만 전파된다"며 "원내 감염이 아닌 환자에 의한 감염으로 추가 감염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감염된 의료진은 지난달 24일 응급실을 찾은 환자가 상태가 악화되자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는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병으로 고열, 구토, 설사, 혈소판 감소 증상이 타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는 감염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