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보건소에 ‘AI 의료영상분석’ 도입... 결핵ㆍ폐암 등 조기발견
강남구, 보건소에 ‘AI 의료영상분석’ 도입... 결핵ㆍ폐암 등 조기발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8.1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전경
강남구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민간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AI) 의료영상분석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의료영상분석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AI 엔진을 통해 95%의 정확도와 20초 이내 빠른 속도로 엑스레이 영상 판독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강남구보건소 의사들의 진단을 효과적으로 돕는다.

이를 통해 법정전염병인 결핵 뿐 아니라 기흉, 결절, 폐암 등 폐 질환의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는 지난 3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LG CNS를 통해 의료영상분석 솔루션을 도입하고 서비스의 기반을 마련했다.

양오승 보건소장은 “폐 질환은 발병 빈도와 사망률이 높아 정확한 진단과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면서 “온택트(Ontact) 시대의 리더로서 이번 AI 의료영상분석을 시작으로 강남구민의 건강안전을 책임지는 공공의료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말까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더강남앱’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연동할 계획이다.

이는 개인의 생활습관과 건강검진결과를 분석 후 맞춤형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AI 기반 질병예측 서비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