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대입구역장·청소노동자 확진...직원 및 청소노동자 총 31명 검사 중"
서울대입구역장·청소노동자 확진...직원 및 청소노동자 총 31명 검사 중"
  • 조영남 기자
  • 승인 2020.08.21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발 코로나19 확산세 속 마스크 출근길
수도권발 코로나19 확산세 속 마스크 출근길

 

[한강타임즈]서울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의 역장 1명과 청소 노동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전날 밤 보건소로부터 이들의 검사 결과를 통보받고 곧바로 서울대입구역 역사 전체를 방역 소독한 뒤 역무실과 청소 노동자 휴게실 등을 폐쇄했다.

서울대입구역내 접촉자는 역무원과 청소노동자 등 총 31명으로 조사됐다.

공사 관계자는 "역장과 청소노동자 확진자를 포함해 근무 직원은 총 33명이다. 이 중 확진자를 제외하고 31명에 대해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확진자 발생 소식을 통보받은 즉시 방역을 완료해 역사 운영에는 차질이 없다"며 "업무 공백을 막기 위해 인근 역사에서 대체 인력을 투입했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