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형인,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오히려 협박 당해"
김형인,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오히려 협박 당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9.1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MBC
사진출처=MBC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개그맨 김형인이 서울 시내에서 동료 개그맨과 함께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해당 혐의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개그맨 김형인이 동료 개그맨 최모씨와 함께 도박장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홀덤' 게임 판을 만들어 수천 만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온 혐의다.

하지만 김형인은 해당 혐의에 대해 "한 두번 도박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김형인은 "오히려 공갈과 협박에 2년간 시달려 상대방을 고소할 계획이다"라며 "최씨에게 돈을 빌려준 걸 빌미로 불법시설 운영에 개입된 것으로 공갈 협박하며 금전을 요구했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법상 영리를 목적으로 도박을 하는 장소나 공간을 개설한 사람은 5년 이하 징역이나 3쳔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다음달 2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진행된다. 

한편 김형인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tvN '코미디빅리그'에 출연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