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폐기물 1만5천톤 무단 투기한 일당 11명 검거
폐기물 1만5천톤 무단 투기한 일당 11명 검거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9.1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전국을 돌며 빈 공장 건물을 빌려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일당 11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16일 전북 군산경찰서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 4명을 구속기소 하고, 범행에 가담한 7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군산, 전남 영암, 충북 진천, 경기 화성 등 전국의 산업단지 창고를 빌려 불법 폐기물 1만5500여톤을 무단으로 투기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 구속 송치된 4명은 빈 공장을 계약하고 폐기물 배출업자에게 저렴하게 처리해 준다며 비용을 받은 뒤 빈 창고에 버려두는 수법으로 수 억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추가로 일당이 폐기물을 버린 군산의 국가산업단지 내 건물 두 곳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A 씨 등은 창고 방화 혐의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