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하영, 재연배우 고충 "유명 중견배우 내 뒷담화, 회의감 느껴"
김하영, 재연배우 고충 "유명 중견배우 내 뒷담화, 회의감 느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9.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김하영이 재연 배우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서는 '아무것도 하기 싫은 당신에게'를 주제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 김하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하영은 "17년간 '서프라이즈'를 하면서 PD님들이 20명 정도가 바뀌는 것을 지켜봤을 정도로 긴 시간을 함께했다"며 "한 번도 때려치우고 싶은 적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하영은 "시간 활동하며 이로 생긴 이미지로 인해 나를 판단하는 분들이 있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며 "재연 배우라는 이미지 때문인지 다른 프로에 캐스팅되기 어려웠다. 드라마에 단역으로 나가도 '어머 서프라이즈 촬영 아니야?'라고 시선이 뺏기기 때문에 싫어한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하영은 "근래 한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현타가 왔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하영은 "아실만한 선생님들과 드라마 촬영을 했고 여주인공급으로 참여했는데, 그들이 뒤에서 어린 배우들에게 내 험담을 했다"며 "그들은 '재연 배우 김하영이 캐스팅 됐기 때문에 좋은 시간대에 편성이 안 된 거다'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더라"라고 속상했던 심정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나는 프로그램을 하면서 재연배우라는것이 한 번도 부끄럽다고 생각한 적이 없이 열심히 임했는데 뒤에서 연세 많은 선생님들께서 그렇게 말씀을 했다는 걸 알게 된 뒤 이건 좀 아니다라는 생각도 들었다"며 "'내가 이렇게 하려고 열심히 살았나' 하는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껴 정말 많이 속상했다"고 고백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