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천 오피스텔 성매매 조직 110억원 챙겨 '매수자 1천여 명'
부천 오피스텔 성매매 조직 110억원 챙겨 '매수자 1천여 명'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9.18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경기도 부천시 한 오피스텔을 빌려 성매매 영업을 하던 조지기 6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17일 부천 원미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34·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B(37·여)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일당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이달 초까지 5년간 부천의 한 오피스텔을 17개 객실에서 성매매 알선 등으로 11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른바 '바지사장' 17명의 명의로 오피스텔을 빌린 뒤 인터넷 등을 통해 성매매 여성과 손님을 모집해 예약제로 운영해왔으며, 경찰에 적발됐을 경우 바지사장이 벌금을 대납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이어왔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 여성은 200여명, 성 매수자들은 1천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들이 챙긴 부당이득은 최대한 환수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일당에게 압수한 거래장부 등을 확인한 뒤 성매매 여성과 성 매수자들을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